조한철, '백두산' 속 묵직한 존재감 발휘…명품 신스틸러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 배우 조한철이 영화 ‘백두산’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조한철은 조인창 대위(하정우 분)에게 작전 참가 명령을 전달하는 특전사 대령으로 열연을 펼쳤다. 영화 초반 전역을 앞둔 인창을 군으로 복귀시켜 임무를 수행하게 만들 촉매제가 필요했고, 그 역할을 해준 이가 바로 조한철. 스토리 발단을 야기하고 개연성을 부여하는, 영화 속 매우 중요한 인물로 위치한다.

조한철은 숨은 주역으로 극에 힘을 더해주며 한국영화의 한 축을 든든히 뒷받침하고 있다. 탄탄한 연기 내공과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을 가감 없이 발산, 매 작품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는 그는 ‘백두산’을 통해 ‘명품 신스틸러’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하자있는 인간들' 김슬기, 헤어 나올 수 없는 상큼발랄 매력 셋

[일간스포츠 황소영 기자] 배우 김슬기가 헤어 나올 수 없는 상큼 발랄한 매력으로 브라운관을 수놓고 있다.


현재 방영 중인 MBC 수목극 '하자있는 인간들' 김슬기는 당돌하고 솔직한 캐릭터 미경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시청자를 사로잡은 김슬기의 매력 요소를 짚어 봤다.


◆ 관전포인트 1. 믿고 보는 로코 요정

◆ 관전포인트 2. 오연서와의 워맨스

◆ 관전포인트 3. 다채로운 매력 돋보이는 패션

‘농부사관학교 2’ 이민지, 핑크빛 기류… 유진x우진 ‘설렘 가득’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SBS 모비딕 숏폼 드라마 '농부사관학교 2‘(기획 은지향/ 연출 김다영) 2회에서 우진과 한 팀이 된 유진은 누나라고 부르며 다가오는 우진에 선배라고 부르라며 선을 그었다. 필요 이상 가까워지지 않도록 거리를 두고 있는 것. 유진은 번호를 알려달라는 그의 말이 탐탁지 않았지만, 같은 팀으로서 어쩔 수 없이 번호를 건네줬다. 다음날, 우진과 도서관에 마주앉은 유진은 자신이 거슬리냐고 묻는 우진에 “거슬릴 이유가 없다. 넌 나한테 아무 존재도 아니다”라며 차갑게 답했다. 하지만 우진은 유진에 말에 크게 개의치 않고, 해맑게 “나랑 밥 먹을래요?”라며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적극적으로 다가오는 우진에, 유진의 마음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특히, 땀을 닦던 우진이 기지개를 하자 드러난 치골에 시선이 머무르자, 순간 신유진은 심장이 두근거리며 얼굴이 달아오름을 느꼈지만, “감긴가?”라며 원인 모를 감정에 의아해 하는 유진의 모습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설렘을 자아냈다.

'천리마마트' 박소진, 완벽한 캐릭터 변신... 찬찬히 쌓아가는 필모그래피

[스포츠서울 이지석기자] 배우 박소진이 tvN D 웹드라마 ’부릉부릉 천리마마트‘에서 완벽한 캐릭터 변신을 해냈다.


지난 13일 첫 방송된 tvN D ’부릉부릉 천리마마트‘는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의 스핀 오프 콘텐츠로, 극 중 박소진은 한국자동차의 보안실 직원 ’제니‘ 역을 맡았으며, 배우들과의 티격태격한 현실동료 케미와 엉뚱한 표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제 옷을 입은 듯, 엉뚱 발랄 ‘제니’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스며든 박소진이 ‘부릉부릉 천리마마트’를 통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모습들을 방출한 가운데, 차근히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는 그의 행보에 대중의 많은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제 막 색을 입히기 시작한 그의 연기 도화지가 어떻게 채워질 지 귀추가 주목된다.

'싸패다' 이민지, '분위기메이커' 현장 속 비하인드 스틸 공개[Oh!쎈 컷]

[OSEN=이승훈 기자] 배우 이민지의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현장 속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서 증권사 자산운용 사무실 막내 직원 '오미주' 역으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는 배우 이민지가 웃음 가득한 촬영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 것.

공개된 사진 속 이민지는 사회 초년생 배역에 어울리는 깔끔한 단발머리와 화장기 없는 수수한 얼굴을 하고 있다. 이민지가 지닌 특유의 순한 무쌍 비주얼 매력이 환하게 웃는 모습에서 한층 더 돋보이는 가운데, 그의 미소는 해맑고 유쾌한 현장 분위기를 가늠케 하며 보는 이까지 웃음 짓게 한다. 이민지는 촬영장에서 항상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주도하며 촬영장을 한껏 밝게 만들어 공식 에너자이저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후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