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박희본, 특별출연으로 안방극장 나들이

[스포츠월드 김대한기자] 박희본이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에 특별출연해 반가운 안방극장 나들이로 특별한 재미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리라(박희본), 우석(오의식 분)의 아들 돌잔치를 축하하기 위해 찬혁을 비롯한 황금거위 미디어 일행이 사무실 한자리에 모인 모습이 그려졌다. 새침하고 앙칼진 말투로 과거 찬혁이 군 복무 시절 은희와 있었던 에피소드를 꺼내 찬혁의 마음을 복잡케 한 리라. 박희본은 철딱서니 없는 푼수 캐릭터를 능글맞게 소화, 얄밉지만 어쩐지 미워할 수 없는 리라 캐릭터를 실감 나게 연기하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이렇듯 박희본은 ‘가족입니다’에서 잠깐의 등장만으로도 시선을 사로잡으며 강렬한 존재감을 선사했다. 능청스러운 표정 연기와 차진 대사 처리로 철부지 같은 리라의 매력을 더욱 살리며 극의 다소 무거운 분위기를 환기, 신 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했다.

박소진, '나를 사랑한 스파이' 출연 확정… 웨딩슈즈 디자이너 배두래役

[iMBC 차혜미기자] 박소진이 오는 10월 방영되는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극중 박소진은 유인나의 사업 파트너이자 절친한 친구 배두래로 분한다. 웨딩슈즈 디자이너이지만 정작 본인은 당당하게 독신을 선언, 철저한 현실주의적 면모를 지니고 있는 인물. 친구를 위해서라면 냉철한 조언도 아끼지 않는 옆집 언니 같은 모습으로 진정한 단짝으로서 유인나와 환상의 워로맨스 케미를 선사,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올해 SBS '스토브리그', '더 킹 : 영원의 군주'뿐만 아니라 연극 '우리 노래방 가서... 얘기 좀 할까?'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다지고 있는 박소진. 이어 '나를 사랑한 스파이'로 차기작을 확정, 다채로운 활약 행보에 박차를 가한다.


이처럼 스크린과 연극 무대,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폭넓은 연기 역량을 펼치고 있는 박소진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를 통해 박소진이 선보일 배두래는 어떤 모습일지 벌써부터 많은 기대와 관심이 쏠린다.

‘꼰대인턴’ 이민지·조한철, 특별 출연의 좋은 예

[스포츠월드 정가영기자] 첫 방송 이후 폭발적인 공감대를 자아내며 호평 받고 있는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이 매회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한 특별출연 군단을 통해 극의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여기에 ‘믿고 보는 배우’ 이민지, 조한철이 특별출연으로 가세, 반가운 얼굴로서 극에 재미와 풍부함을 더했다.

먼저, 김미진 역을 맡은 이민지의 존재감은 남달랐다. 옹골식품 마케팅영업팀의 팀원이자 이만식(김응수)의 부하직원으로 등장한 이민지는 등장과 동시에 시청자들을 단숨에 매료시켰다.

이어 조한철은 불닭집 사장으로 깜짝 등장해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귀를 사로잡는 목소리와 함께 미소를 띈 얼굴로 나타난 그는 시청자들에게 놀라움과 반가움을 선사, 코믹한 상황에서의 진지하고 천연덕스러운 면모로 짧은 등장임에도 탁월한 연기력을 발휘했다.

이렇듯 이민지, 조한철은 박해진과의 깨알 케미스트리로 신스틸러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볼거리를 풍성하게 만들어냈다. 특히, 두 배우의 이번 특별출연은 지난 2018년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작업을 함께하며 쌓아온 남성우 PD와의 끈끈한 인연으로 성사, ‘꼰대인턴’ 속 재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막힌 속을 뻥 뚫리게 만드는 웰메이드 드라마 탄생에 힘을 더했다.

'행복의 진수' 박소진, 평범한 30대의 소소한 자화상..섬세한 연기로 전한 위로

[헤럴드POP 천윤혜기자] 박소진이 ‘행복의 진수’를 통해 지친 일상에 힐링을 선사하며 따뜻한 메시지를 전했다.

JTBC 드라마 페스타 ‘행복의 진수’(감독 윤재원 극본 유소원)는 9급 공무원 진수(공명)와 비혼주의자 정수(박소진)가 저마다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

박소진은 거침없고 쿨한 듯 보이지만,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등과 고민을 거듭하는 평범한 30대의 자화상을 깊이 있게 그려냈다. 하고 싶은 말은 반드시 하고야 마는 직설적인 면모부터 일에 치여 사는 현대 직장인의 고된 삶의 무게까지 섬세한 연기력으로 표현한 박소진.

이처럼 솔직하고 대범한 대사에 자신만의 색을 덧입히며 정수라는 인물을 한층 더 매력적으로 그려낸 것은 물론 안방극장에도 덤덤한 위로와 응원을 전했다.

성급해하지 않고 조금씩 자신의 연기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는 박소진이기에 앞으로 그가 보여줄 연기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인다.

조한철, 영화 ‘세 자매’ 출연… 문소리와 특별한 ‘부부 케미’ 예고

[한국경제 신지원기자] 조한철이 영화 ‘세 자매’(감독 이승원)에 합류해 다시 한번 스크린 속 존재감을 내비친다.

영화 ‘세 자매’는 평범한 듯 보이지만 모든 것을 뒤흔든 기억을 간직한 채 각자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는 세 자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소통과 거짓말’(2017), ‘해피뻐스데이’(2017) 속 섬세한 연출력과 날카로운 시각으로 호평을 이끌어낸 이승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주연을 맡아 극을 이끈다.

매 작품 인물의 서사를 촘촘하게 그려내며 화면을 장악하는 저력을 발휘해온 조한철은 극중 미연(문소리)의 남편 하동욱을 연기한다.

마치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평범한 인물을 삶의 페이소스가 진하게 묻어나는 잔상 깊은 연기로 그려낼 예정. 특유의 중후한 카리스마와 품격이 다른 노련함으로 다수의 작품에서 강렬한 인상을 풍긴 만큼 이번 작품에서 조한철이 선보일 하동욱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