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김슬기, 종영소감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 배우 김슬기가 ‘하자있는 인간들’ 종영 소감을 밝혔다.

극중 신화고 국어교사 김미경 역으로 주서연(오연서 분)의 유일한 친구이자 인생의 조언자로서 다채로운 매력을 뽐낸 김슬기는 오연서와 진한 우정과 의리를 펼치며 또 하나의 ‘인생 로코’를 탄생시켰다. 거짓 없고 솔직하며 꾸밈없이 감정을 표현, 당당하고 거침없는 ‘걸크러시’ 매력으로 존재감을 뽐낸 그는 곁에 한 명쯤은 있을 법한 옆집 언니 같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16일 소속사 눈컴퍼니를 통해 “지난해 6월에 촬영을 시작했는데, 어느덧 시간이 흘러서 종영을 맞이했다”고 종영 소감의 운을 뗀 김슬기는 “좋은 사람들과 함께한 만큼 행복한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 ‘하자있는 인간들’ 김미경 역을 잘 마칠 수 있었던 것은 동료들과 스태프들 덕분이다”며 뭉클한 소회를 전했다. 이어 “미경에 너무나도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 더 새로운 캐릭터로 찾아 뵙겠다”는 시청자들을 향한 따뜻한 인사도 잊지 않았다.

‘스토브리그’ 박소진, ‘악마의 편집’… 드림즈 운영팀에 위기 더해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연출 정동윤/ 극본 이신화)의 박소진이 ‘드림즈’를 다시 한번 폭풍 속으로 몰아넣으며 또 다른 위기를 직면케 했다.


10일(금) 방송된 8회에서는 김영채가 길창주(이용우 분)와의 인터뷰 영상을 교묘하게 짜깁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길창주와의 인터뷰를 악마의 편집으로 조작하던 김영채는 ‘이렇게 해도 되냐’라는 피디의 말에도 주저 없이 ‘컷’을 지시하며 길창주의 발언 취지를 의도적으로 왜곡시켰고, 이를 통해 그에 대한 비판적인 여론을 형성하는 데 성공했다.

김영채는 길창주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용병 투수에게도 결코 밀리지 않는 위력적인 투구”라고 말하며 칭찬을 쏟기도 하고, 동시에 저널리스트로서 성공하고자 하는 욕심으로 언론의 힘을 이용해 그를 위기에 빠뜨리는 상반된 모습을 동시에 그려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데 일조했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이민지 “좋은 사람들과 함께라 행복했다” 종영소감

[뉴스엔 김명미 기자] 이민지가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연출 이종재/ 극본 류용재, 김환채, 최성준)가 최종회를 앞두고 애틋한 소감을 전했다.


이민지는 술만 마시면 눈물샘이 터지는 귀염폭발 장면들로 시청자의 미소를 자아낸 것은 물론, 한정아(조시내 분)-신석현(최태환 분)과 함께 ‘대한증권 철새 3인방’으로 불리며 의좋은 남매처럼 서로 의지하고 똘똘 뭉치는 모습으로 극에 감칠맛을 더했다.


소속사 눈컴퍼니를 통해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를 위해 열심히 달려온 모든 배우분들과 제작진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종영 소감의 운을 뗀 그는 “좋은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어 너무 행복했다. 그래서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주변 환경에 따라 색이 변하는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이민지가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색을 낼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농부사관학교2’ 이민지 “신유진, 여운남는 캐릭터되길” 종영소감

[뉴스엔 박수인 기자] SBS 모비딕 숏폼 드라마 '농부사관학교 2'(기획 은지향/ 연출 김다영/ 극본 이윤보)가 4회를 끝으로 종영한 가운데, 이민지가 '신유진' 역으로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사랑에 대한 환상이라곤 없었던 유진이 우진(이종원 분)을 만나게 된 이후 낯선 사랑이라는 감정에 대해 알게 되어 한층 성숙해지며 우진과 매력적인 케미를 발산, 보는 이들로 하여금 흐뭇함을 자아냈다. 이민지만의 감성이 더해진 따뜻한 힐링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매료시킨 것. 조곤조곤한 말투로 팩트를 풀어내는 사이다 같은 매력과 유진의 사랑스러움을 배가시키는 특유의 따뜻한 분위기까지 이민지는 드라마의 한 축을 담당, 극을 더욱 풍성하게 이끌었다. '유진'은 이민지의 섬세한 표현력과 만나 더욱 빛을 발했다.

이민지는 소속사 눈컴퍼니를 통해 "유진은 저에게 굉장히 소중한 캐릭터다. 시청자분들의 마음에도 오랫동안 여운이 남는 캐릭터가 되길 바란다. '농부사관학교 2'와 신유진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행복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스토브리그' 박소진, 스포츠 아나운서로 첫 등장...긴장감 ↑

[YTN Star 반서연 기자] 배우 박소진이 '스토브리그' 속 스포츠 아나운서 역을 맡아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극 중 박소진이 맡은 김영채 역은 저널리스트로서 성공해 스포츠 언론에서 인정받고자 하는 욕심이 있는 스포츠 아나운서로, 취재를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대담함과 적극성까지 갖춘 인물. 지난 방송 말미에서 박소진은 잠깐의 등장만으로도 김영채에 완벽하게 몰입한 모습을 보여주며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김영채가 국내 프로야구단 '드림즈'의 민감한 문제에 뛰어들며 직간접적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알려진 바. 그가 오늘(3일) 방송 이후 비장의 핵심 카드로서 '스토브리그' 속 남궁민-박은빈 등과 호흡을 맞추며 극의 활력을 어떻게 이끌지, 당당하고 패기 있는 김영채 캐릭터를 그려낼 박소진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박소진은 "'김영채'라는 캐릭터는 새로운 도전이었다. 스포츠 아나운서들의 현장 리포팅과 선수 인터뷰를 보고 또 확인하면서 '나노' 단위로 연습했다"며 "박소진이 만들어갈 김영채에 많은 응원과 기대 부탁드린다"며 다부진 각오를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