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철, ‘경성크리처’로 보여준 최적의 열연

[스포츠경향 김나연기자] ‘경성크리처’ 조한철의 묵직한 활약이 돋보인다.


조한철은 차분하고 무게감 있는 얼굴로 냉철한 이성과 판단력을 지닌 윤중원 캐릭터를 내밀하게 풀어냈다. 강직하고 정제된 카리스마, 파헤칠수록 터져 나오는 옹성병원의 잔혹한 실태를 마주한 충격, 아내를 그리워하는 처연함, 딸이 다칠까 걱정스러워하는 애틋한 아버지의 모습까지 흡인력 강한 전개 속 두터운 다발의 감정을 담아내며 캐릭터에 대한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또, 옹성병원을 누비는 과정에서 보여준 타격감 있는 생존 액션 역시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붙잡았다. 잡혀 있던 사람들을 구출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쓴 윤중원의 와일드한 전투력을 여실히 선보였다. 이같이 1945년 격동의 시대에 오롯이 스며들어 그 묵직한 무게감을 고스란히 드러낸 조한철의 연기 변주에 호평이 잇따르고 있다.

‘연인’→’경성크리처’ 박정연, 화제작으로 시청자 눈도장

[스포츠경향 김나연기자] 화제작마다 등장하는 신예 박정연이 눈길을 끈다.


신인 배우 박정연이 지난 22일에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경성크리처’ 파트1에 등장해 강렬한 임팩트를 보였다. 극 중 박정연은 옹성병원에 잡혀간 조선인으로 분했다. 그는 옹성병원에 갇혀 공포심과 두려움에 몸부림치는 인물의 모습을 처절하게 그리며 1회에서 강한 잔상을 남겼다. 짧은 순간 박정연의 안정적인 연기력이 한껏 보여 많은 이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경성크리처’에서 열연을 펼친 박정연은 올해 꽉 찬 작품 행보를 선보였다. 데뷔 후 처음으로 긴 호흡을 가진 드라마 ‘연인’에서 종종이 역으로 활약, 넷플릭스 시리즈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경성크리처’까지 연이어 인기작에 출연해 이름을 올렸다.

‘경성크리처’ 우지현, 사치모토 배역 호연

[스포츠경향 손봉석기자] OTT 넷플릭스 시리즈 ‘경성크리처’ 파트1에서 배우 우지현의 열연이 많은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사치모토는 궁핍한 생활을 벗어나기 위해 경성으로 오게 되었고,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돈을 많이 벌 수 있다는 이유 하나로 옹성병원에 발을 들인 인물이다. 옹성병원에서 그의 임무는 잡혀온 사람들의 몸을 해부하는 과정을 지켜보고, 해부된 장기를 그려내는 것. 이처럼 참혹하고 극악무도한 옹성병원의 비밀을 사치모토는 자신의 현실에 발목 잡혀 방관하고 괴로워해야만 했다.


우지현은 ‘경성크리처’ 파트1에서 시대적 배경에 따른 인물의 현실을 내공 있게 완성했다. 그 안에서 느끼는 환멸과 괴로움부터 체념과 무덤덤함까지 사치모토의 상반되는 감정 변화를 유연하게 표현한 바. 그동안 여러 작품 출연을 통해 다진 우지현의 넓은 스펙트럼이 이번 작품에서 여과 없이 빛을 발휘했다.

‘혼례대첩’ 조한철, 입체적인 임금님 캐릭터 창조

[스포츠경향 손봉석기자] ‘혼례대첩’ 종영까지 연기력으로 드라마를 이끈 배우 조한철에 안방극장 1열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조한철은 세자 혼례를 막는 좌상에 맞서기 위해 원녀 세 자매 혼례를 성공시키고자 하는 ‘임금’으로 분했다. 조한철이 그린 임금은 사극 장르를 통해 그려진 전형적인 왕 이미지와 다르다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주목을 끌었다. 체통과 위엄을 잃지 않으면서도 가끔은 귀엽고 허술한 모습으로 정감이 가는 임금 캐릭터가 조한철의 탄탄한 연기력으로 타당성과 이해를 구축했다.


드라마 초반부터 중세 절대군주의 근엄함과 함께 현대극의 사람 좋은 직장 상사나 학교 선배 배역 같은 따스함이 느껴지는 넘나드는 연기 테크닉으로 전형성을 깬 입체적인 임금 캐릭터를 완성해 내며 드라마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올린 조한철. 연기 내공을 다시 입증하며 마지막까지 ‘혼례대첩’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준 조한철은 세종이나 철종 같은 기본 베이스 가 될 인물도 없는 ‘상상의 임금 캐릭터’를 연기를 통해 구체적이고 입체적인 인물로 창조해 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김보라, 단숨에 상대 간파한 예리함…‘모래에도 꽃이 핀다’ 몰입도↑

[텐아시아 김지원기자] ENA 수목드라마 ‘모래에도 꽃이 핀다’ 속 의문점 가득한 김보라의 ‘주미란’이 눈에 띈다.


‘모래에도 꽃이 핀다’는 20년째 떡잎인 씨름 신동 김백두(장동윤 분)와 소싯적 골목대장 오유경(이주명 분)이 다시 만나며 벌어지는 청춘 성장 로맨스다. 극 중 김보라는 어느 날 갑자기 거산에 흘러 들어와 시나브로 거산인이 되어버린 카페 사장 주미란 역을 맡았다.


김보라는 이번 ‘모래에도 꽃이 핀다’에서 밝은 오렌지빛 헤어스타일과 통통 튀는 의상으로 변신, 어느 날 갑자기 거산에 정착한 외지인 미란의 모습을 입체감 있게 보여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