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의 기억법' 김슬기, 문가영 친동생 매니저 변신…현실 자매케미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 ‘그 남자의 기억법’ 김슬기가 문가영의 친동생 매니저로 변신한다.

극중 김슬기는 필터 없는 이슈메이커 여하진의 연년생 친동생이자 매니저인 여하경 역을 맡았다. 언제 어떤 사고를 칠지 모르는 천방지축 문가영과 그의 옆에 딱 붙어 철벽 케어를 도맡는 김슬기는 현실 자매 케미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문가영, 김슬기는 자매 케미는 물론 배우와 매니저의 비즈니스 관계까지 뽐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김슬기는 인터뷰에 한창인 문가영의 옆에 붙어 태블릿 PC를 손에 쥐고 꼼꼼히 인터뷰 내용을 체크하는 모습. 야무지고 똑소리 나는 김슬기의 성격이 드러나 그가 매니저로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그런가 하면 딱 붙어 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는 허물 없는 현실 자매 케미가 느껴진다. 이에 자매와 비즈니스 관계를 오가며 보여줄 두 사람의 찰진 케미에 관심이 높아진다.

‘아무도 모른다’ 문성근·권해효·장영남·박철민·조한철, 출연확정

[동아닷컴 홍세영기자] 문성근, 권해효, 장영남, 박철민, 조한철이 어떻게 모였을까.

3월 2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 연출 이정흠)는 연기력 구멍 없는 작품을 예고한다. 주인공 김서형(차영진 역)을 필두로 류덕환(이선우 역), 박훈(백상호 역)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출연하는 것. 여기에 이름만 들어도 신뢰감이 치솟는 특급 배우들이 ‘아무도 모른다’를 꽉 채워줄 전망이다.

조한철은 극 중 류덕환의 매형이자, 극의 주요 무대인 신성중학교 이사장 윤희섭으로 분한다. 투명하지만은 않은 캐릭터의 특징을, 조한철은 순간순간 표정과 눈빛을 바꾸며 그려낸다고 한다.

미스터리 장르 드라마에 있어서 배우들의 연기력은 절대적이다. 시청자가 한순간도 긴장을 놓치지 않고, 극에 몰입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이런 의미에서 ‘아무도 모른다’의 캐스팅은 더할 나위 없다는 반응이다. 명품 배우들의 연기 보는 재미까지 가득할 ‘아무도 모른다’ 첫 방송이 기대된다.

'스토브리그' 박소진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 “의미있는 작품에 출연해 행복했습니다.”


박소진은 소속사 눈컴퍼니를 통해 “‘스토브리그’는 잊지 못할, 의미 있는 작품이다”고 말문을 연 뒤 “촬영 때마다 저를 기쁘게 맞이해주셨던 좋은 현장 스태프분들, 훌륭한 선배님들과 함께 한 작품을 그려냈다는 것에 가장 감사하다”며 드라마를 함께한 이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어 “앞으로도 좋은 배우가 되기 위해 한걸음 한걸음 더 소중히 임하겠다”며 앞으로 걸어갈 길에 대한 다짐을 전하기도 했다.


등장하는 장면마다 존재감을 드리우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은 박소진.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아나운서의 힘 있고 안정감 있는 목소리, 강단 있는 제스처, 냉철한 눈빛까지 묘사하며, 캐릭터를 위해 많은 부분 세심하게 연구해왔던 열정을 공감케 만들었다.


얄밉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두 얼굴의 아나운서’ 김영채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자신만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존재감을 각인시킨 박소진이 ‘스토브리그’ 이후 걸어갈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문가영부터 김슬기-이진혁까지, 첫 대본리딩부터 과잉설렘증후군 폭발

[한국경제TV 유병철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의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김동욱-문가영부터 김슬기-이진혁까지 첫 리딩부터 꿀케미를 뿜어내는 배우들의 만남이 과잉설렘증후군을 유발하며, 기대감을 한껏 증폭시킨다.

‘그 남자의 기억법’ 첫 대본리딩 현장에는 오현종 감독과 이수현 감독, 김윤주 작가를 비롯해 김동욱(이정훈 역)-문가영(여하진 역)-윤종훈(유태은 역)-김슬기(여하경 역)-이주빈(정서연 역)-김창완(유성혁 역)-장영남(최희상 역)-이승준(김철웅 역)-이수미(박경범 역)-지일주(지감독 역)-이진혁(조일권 역) 등 주요 출연진들이 총출동해 호흡을 맞췄다. 이미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 든 배우들은 리딩부터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기대를 자아냈다.

김동욱, 문가영, 윤종훈, 김슬기, 이주빈, 김창완, 장영남, 이승준, 이수미, 지일주, 이진혁 등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이 첫 대본리딩부터 막강한 팀워크와 찰진 케미를 보여줬다. 김슬기는 극중 톱스타인 문가영의 매니저이자 친동생으로서 털털한 매력을 발산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은 ‘더 게임’ 후속으로 2020년 3월 18일 첫 방송 예정이다.

'하트' 이석형x최태환, 권해효가 극찬한 신예..눈도장

[OSEN 김보라기자] 로맨스 무비 ‘하트’의 이석형, 최태환 배우가 입체감과 극의 활력을 불어 넣는 현실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지난해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올해의 배우상 심사를 맡은 배우 권해효와 김호정은 “정가영이 선택한 남자. 그것만으로 충분하다”라는 심사평을 남겼다. 정가영 감독 작품에서 빛나는 모습을 보여준 이석형과 최태환이 매력을 인정받은 것.

가영의 고민을 타박하지만 결국 그녀에게 휘둘리고 마는 까칠한 유부남 성범 역할을 맡은 이석형은 2017년 개봉한 ‘꿈의 제인'에서 가출팸 리더 병욱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었다. 강압적인 태도로 자신의 공동체를 유지하려 애쓰지만, 같은 팸 식구들에게 미움을 받지 않기 위해 초조한 눈빛과 불안을 지닌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석형은 ‘꿈의 제인'에서의 강렬했던 이미지와는 달리 성범의 복잡한 감정과 고민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극의 현실감을 더한다. 또한 가영과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며 극의 활력을 불어 넣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