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규·김민재·박소진, 연극 `우리 노래방 가서 얘기 좀 할까?` 캐스팅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가 2020년 시즌의 첫 작품으로 ‘우리 노래방 가서 얘기 좀 할까’ 개막 소식을 알리며 캐스팅 라인업을 발표했다.

‘우리 노래방 가서 얘기 좀 할까?’는 서울의 한 노래방에서 펼쳐지는 사랑, 청춘, 가족애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연극이다. ‘노래방’은 노래를 하는 공간이나, 어느 공간이나 개념이든 본래 갖고 있는 목적으로만 쓰이진 않는다. 이들에게 노래방은 ‘대화의 공간’으로 작용한다. 누군가와 더욱 가까워지기 위해, 솔직해지기 위해 등의 확장된 의미의 공간인 ‘노래방’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보여준다.

배우 조한철이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조한철은 최근 내년 상반기 방송되는 SBS 새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출연을 확정했다.

'아무도 모른다'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두에게 "좋은 어른을 만났다면 내 인생은 달라졌을까"라는 화두를 던지는 드라마로 경계에 선 아이들, 그리고 아이들을 지키고 싶었던 어른들의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다. 앞서 김서형과 류덕환이 캐스팅 되며 주목 받았다.

조한철은 극중 신성재단의 이사장 윤희섭 역을 맡았다. 윤희섭은 류덕환이 분한 이선우의 매형으로, 친구 사이인 두 사람의 아버지들 덕에 어릴 때부터 형제처럼 가깝게 지낸 사이. 자신의 가족에게는 약하고 타인에게는 비정한 면이 있는 인물을 그려낼 예정이다.

[enews24 고홍주 기자] 로코장인 김슬기가 돌아왔다.
 
배우 김슬기가 지난 27일(수) 밤 첫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극본 안신유, 연출 오진석)'에서 독보적 매력을 과시하며 첫 등장, 오랜만의 로맨틱 코미디로 안방극장을 찾았다.
 
김슬기는 극 중 국어 교사이자 주서연(오연서 분)의 의리파 친구 김미경 역을 맡았다. 월급의 70%를 품위 유지비로 사용할 만큼 자신을 치장하는 것을 좋아하며, ‘잘생기고 능력 있는 배우자를 원하는 것은 본능’이라는 말을 거리낌 없이 하는 당찬 성격의 인물.

조수향 종영소감 “드라마 끝나도 많이 생각날 것 같다”(녹두전)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조선로코-녹두전’에서 무월단의 행동대장으로 분해 다채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배우 조수향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캐릭터 맛집이라는 수식어답게 출연자들의 매력이 십분 발휘된 가운데, 조수향이 분한 김쑥은 매 회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애절한 과거사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최애 캐릭터로 자리매김했다.

‘하자있는 인간들’ 김슬기, 김미경 役으로 시원한 카타르시스 선사

배우 김슬기가 ‘하자있는 인간들’과 김미경 캐릭터를 택한 이유를 밝혔다.

오는 11월 말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연출 오진석/ 극본 안신유/ 제작 에이스토리)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올겨울 움츠러든 연애세포를 무장해제 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 중 ‘취집’이 목표인 쿨한 현실주의자 김미경으로 분해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과 속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김슬기는 “미경은 통통 튀는 매력을 지닌 사랑스러운 인물”이라며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코믹하고 사랑스러운 대본에 큰 매력을 느꼈다” 며, “시청자 여러분들께 배우로서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하자있는 인간들’을 택했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