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른다' 조한철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 월화극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SBS ‘아무도 모른다’가 오늘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가운데 조한철이 드라마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소속사 눈컴퍼니를 통해 조한철은 “‘아무도 모른다’는 ‘인상주의’ 같은 드라마”라며 “알 듯 모를 듯한 인물들의 미묘한 행동에 공감하기 쉽지는 않겠지만 볼수록 곱씹어 생각할 거리들이 많고 여운이 깊은 작품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사건이 소용돌이처럼 혼란스럽게 휘몰아치면서도 어느 한 부분도 가벼이 놓치지 않는, 정교하고 섬세하게 다듬어진 대본과 면밀한 연출에 수차례 감탄했다. 수수께끼로 가득 찬 세상 속에서 ‘어른’들이 해야만 하는 역할에 대해 많은 이들이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조한철은 압도적인 집중력으로 제 옷을 입은 양 윤희섭 캐릭터에 몰입, 자신만의 철학이 담긴 디테일한 연기로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차영진(김서형 분), 백상호(박훈 분), 장기호(권해효 분) 등 대립되는 존재들을 뒤에서 묵직하게 받쳐내며 윤희섭을 완벽하게 내면화, 무결점 연기력을 펼치며 자신의 저력을 오롯이 보인 조한철. ‘아무도 모른다’를 통해 또 한 번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시킨 그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메모리스트' 조한철, 지우개와 접전 끝에 죽음…악인의 씁쓸한 최후

[엑스포츠뉴스 조연수기자]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11회에서는 조한철이 지우개와의 필사적인 접전 끝에 죽음을 맞았다.

조한철은 깊이 있는 내공과 온몸을 던지는 연기 투혼으로 전례 없던 새로운 악역을 완성시키며 화면을 가득 채웠다. 첫 등장부터 동백과 한선미를 옭아매며 극을 뒤흔드는 악의 핵심으로 활약한 그가 기억을 지우는 ‘절대악’ 연쇄살인마 지우개에게 조종된 꼭두각시였음이 밝혀지자 보는 이들은 전율을 금치 못했다. 악에 받친 눈빛으로 발악에 가까운 절규를 쏟아낸 진재규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숨죽이게 만들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 바 있다.

조한철은 진재규 캐릭터에 연민과 동정의 감정까지 불러일으키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분투하는 살인자의 이면을 완벽하게 구현해 '믿고 보는 배우'라는 타이틀을 공고히 했다. 이에 앞으로 그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가 모인다.

우지현, ‘검블유’ 이어 ‘반의반’으로 다시 찾은 무공해 청정 매력

[동아닷컴 조유경기자] 배우 우지현이 전작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 이어 ‘반의반’에서 천진하고도 순수한 매력을 발산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전작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는 안아주고 싶은 강아지남으로 분해 톡톡 튀는 감초 역할로 존재감을 발산, 극에 활력을 더했다는 평을 받았던 우지현은 선한 눈빛과 해맑은 웃음, 천진하고 엉뚱한 매력을 지닌 이전 캐릭터에 이어 이번 드라마 ‘반의반’에서도 개구쟁이 같은 매력을 건강한 미소에 담아내며 맛깔스러운 연기와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인다.


드라마와 영화 장르 장벽 없이, 매 작품 캐릭터를 섬세하고 생기 넘치게 완성하며 탄탄한 지반을 쌓고 있는 우지현이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조한철, '킹덤'→'아무도 모른다'까지…대중 매료한 멀티 페르소나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 조한철이 거침없는 브라운관 활약으로 자신만의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여러 개의 가면을 바꿔 쓰듯 매 작품 장르 불문 변신을 거듭하며 브라운관을 장악하고 있는 조한철의 활약상을 짚어보았다.

▲ 유쾌하고 호탕한 방계 왕족, ‘킹덤’ 시즌2 원유

조한철은 주지훈의 새로운 조력자로서 활약하며 ‘킹덤’의 더욱 깊어진 세계관과 서사에 다채로움을 더했다. 단단한 어조와 깊이 있는 눈빛으로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뽐내며 원유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은 조한철. 여기에 특유의 따뜻함이 묻어나는 목소리로 캐릭터에 진정성을 부여, 중후한 연륜과 다정다감한 인간미가 공존하는 노련한 연기로 극에 감칠맛을 더했다.

▲ 광기와 살기로 절규하는 사이코패스, ‘메모리스트’ 진재규

드라마 ‘메모리스트’에서 조한철은 사이코패스 진재규로 분해 살인마의 텅 빈 눈빛과 나른하지만 섬뜩한 말투, 살기 넘치는 웃음으로 시청자들을 압도, 그야말로 독기 품은 열연을 보여주고 있다. 진재규를 온몸으로 연기한 조한철의 열연이 시청자들로 하여금 그가 아닌 진재규를 상상할 수 없게 만들었다.

▲ 젠틀하고 상냥한 모습으로 감춰 둔 음흉한 속내, ‘아무도 모른다’ 윤희섭

조한철은 신사적인 말투와 선한 미소 뒤 의뭉스러운 눈빛의 양면을 지닌 캐릭터를 섬세한 완급조절로 그려내며 매 등장 숨 막히는 몰입도를 만들어내고 있다. 특히, 찰나의 순간 미세한 얼굴 근육의 변화, 눈썹의 움직임만으로 권력에 대한 소유욕을 표현, 흡인력을 높이는 완벽한 디테일로 윤희섭 캐릭터에 힘을 실었다.

'메모리스트' 조한철=진재규 공식 완성…브라운관 지배한 '新 소름유발자'

[엑스포츠뉴스 이송희기자] tvN ‘메모리스트’ 8회 ‘붉은 청어’에서 조한철은 다시 한번 폭발적인 연기력으로 묵직하게 브라운관을 지배, 숨이 멎을 듯한 극한의 긴장감을 조성했다.

조한철은 한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는 광기 어린 열연으로 화면 가득 서늘한 분위기를 채우며 강력한 몰입도를 선사, 시청자들에게 심장을 조여오는 섬뜩한 공포를 안겼다.

방송 말미 조한철은 상처 입은 짐승처럼 처절하게 절규하며 극에 달한 진재규의 감정을 완벽히 표현해냈다. 진재규 캐릭터를 향한 그의 철저한 연구와 해석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첫 등장 이후 매 회 극 전체를 장악하는 어두운 아우라를 내뿜으며 소름 끼치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조한철. 그동안 선악을 오가는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으로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성시킨 바 있는 그는 ‘메모리스트’ 진재규 캐릭터를 통해 연기력의 가속 페달을 밟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