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희, 연기력으로 빚어낸 존재감 (운수 오진 날)

[스포츠경향 이유민기자] 배우 한동희가 ‘운수 오진 날’을 통해 자신만의 오롯한 존재감을 아로새겼다.


한동희는 버석하고 메마른 얼굴로 ‘운수 오진 날’ 속 윤세나 캐릭터의 미묘한 감정 변화까지 섬세하게 살려내며 오롯한 존재감을 내뿜었다. 이성민, 유연석, 정만식 등 쟁쟁한 선배 배우들 사이에서도 야무지게 자신만의 기세를 빛내며 주목받는 신예의 저력을 선명하게 보여준 한동희를 향해 많은 관심이 잇따르고 있다.

신예 한동희, ‘세작, 매혹된 자들’ 강단 있는 기녀 ‘홍장’ 역 낙점

[스포츠경향 손봉석기자] 한동희가 ‘세작, 매혹된 자들’에 캐스팅, 거침없는 브라운관 행보에 나선다.


극 중 한동희는 기녀이자 강희수가 목숨처럼 아끼는 친구 ‘홍장’ 역을 맡았다. 이름 있는 가문의 여인이었지만, 가문의 버림을 받고 스스로 기녀의 길을 택한 홍장은 갖은 멸시와 핍박 속에도 무너지지 않는 강단 있는 인물이다. 단단한 의지를 지닌 홍장 캐릭터를 촘촘하게 완성해 나가며 몰입도를 안길 한동희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김정우, ‘재벌집 막내아들’ 우실장 → ‘스위트홈2’ 베드로로…존재감 각인

[데일리안 류지윤기자] ‘스위트홈’ 김정우가 발군의 캐릭터 소화력으로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성큼 다가섰다.


김정우는 사람들의 의심을 믿음으로 바꾸는 의뭉스러운 입담과 묘하게 풍기는 치명적 매력으로 베드로를 단단하게 구축하며 전무후무한 캐릭터를 완성, 보는 이들의 이목을 단숨에 끌어당겼다. 

윤경호, 눈컴퍼니 전속계약…조한철·임세미 한솥밥

[뉴스1 장아름기자] 배우 윤경호가 눈컴퍼니에서 새롭게 출발한다.


윤경호는 강렬한 에너지와 개성으로 자신만의 독보적인 캐릭터를 만들며 한국 영화·드라마계에 없어서는 안 될 굵직한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드라마 '비질란테' '최악의 악' '안나라수마나라' '그린마더스클럽' '이태원 클라쓰'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도깨비'를 비롯해 영화 '30일' '잠' '정직한 후보' '시동' '배심원들' '완벽한 타인' '옥자' 등 매 작품 존재감을 빛내며 쉴 틈 없는 '열일'을 이어왔다.

‘유연석 첫사랑’ 한동희, 강렬한 인상 각인 (운수 오진 날)

[스포츠경향 이유민기자] ‘운수 오진 날’ 한동희가 반전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동희가 ‘운수 오진 날’에서 금혁수(유연석 분)의 고등학교 시절 첫사랑이자 뮤즈 윤세나로 분해 열연을 선보였다. 윤세나는 파멸의 전조를 풍기며 연극 ‘오셀로’ 속 데스데모나가 죽음에 이르는 장면을 연기해 보는 이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